(사진=연합)
(사진=연합)

지난 28일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끝난 가운데 연예계 스타들이 가나전을 보고 각양각색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앞서 28일,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카라트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2-3으로 졌다.

대표팀은 초반 가나에게 2점 뒤쳐졌지만 후반전 무서운 기세로 2대2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가나에게 다시 골을 내주며 패했다.

많은 국민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대표팀에게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는 가운데 연예계 스타들의 반응도 화제가 되고 있다.

배우 류승룡은 주심의 인스타그램을 찾아 댓글로 문어 모양 이모티콘을 남겼다. 이는 주심의 헤어스타일을 문어에 비꼬아 표현한 것이다. 앞서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후반 추가시간에 한국의 코너킥 기회가 주어졌음에도 종료 휘슬을 불어 경기를 끝내 논란을 일으켰다. 자신의 댓글이 퍼지자 류승룡은 “생각이 짧았다. 따뜻한 조언 감사하다”라고 사과하며 해당 댓글을 삭제했다.

같은날 이경규는 앤서니 테일러 주심에게 겟 아웃을 외치는가 하면 “구속 시켜야 한다. 코너킥을 남겨놓고 휘슬을 부는 사람이 어딨나. 청송, 우리나라로 불러들여야 한다”라고 말했다.

방탄소년단 제이홉은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우리 선수분들 너무 고생하셨다. 멋졌다”라며 경기 중계를 보고 있는 영상을 게재했다.

배우 공효진은 “사랑해요 조규성! 나도 저 모습. 오늘은 소리 질러도 되잖아요?”라며 두 골을 넣은 조규성의 활약을 칭찬하기도 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오는 12월 3일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 금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