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문소리가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지난 10월 이태원 참사로 세상을 떠난 스태프에 대한 애도를 표시하고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문소리는 2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43회 청룡영화상에 참석해 여우주연상 시상자로 무대 위에 올랐다.

마이크 앞에 선 문소리는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서 “늘 무거운 옷가방을 들고다녀준 스태프가 있었다. 지난 10월 28일 숨 못쉬고 하늘나라로 간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자리에서 네 이름도 한 번 못 불러 준 것이 굉장이 마음이 아팠다”며 고인을 호명해 추모의 뜻을 전했다.

끝이 아니었다. 문소리는 “너를 위한 애도는 마지막이 아니라 진상 규명되고, 책임자 처벌되고, 그 이후에 진짜 애도를 하겠다”며 이태원 참사에 대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 금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