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업계 “시장 반전시키기 힘들어”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24일 기준금리를 0.25%포인트(p) 높이는 베이비 스텝을 단행했지만 대전·세종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게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금리 인상 속도 조절은 환영할만한 소식이지만 거래절벽과 집값하락 추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은행은 24일 기준금리를 3.00%에서 3.25%로 인상했다. 전문가들은 금리인상 기조가 예견된 상황에서 한은이 속도 조절에 나선 점은 다행이지만 금융이자 부담이 가중되면서 부동산시장 위축은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부동산시장의 경우 금리가 모든 것을 좌우하고 있는 상황이고 또다시 금리가 인상된 만큼 금융이자 부담은 늘어난 것이기 때문에 가격 하락과 거래량 감소는 심화될 수밖에 없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특히 결과적으로 한은의 금리 인상이 베이비스텝이기는 하지만 수요자 입장에서는 주택담보대출 이자부담은 더 높아지고 자금조달은 어려워졌고 계절적으로도 겨울철 비수기에 접어들어 거래가 많지 않은 상황에서 금리인상이 겹치면서 주택시장 거래 냉각과 심리 위축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인플레이션이 고점을 지나 숨 고르기 국면에 접어들면서 금리인상도 속도 조절에 들어간 점은 그나마 긍정적으로 풀이된다.

대전 도안동의 한 공인중개사는 “기준금리 인상은 예상됐던 일이었다. 다만 한은이 베이비 스텝을 밟으면서 급격한 금리인상 기조가 바뀔 수 있을지에 대한 기대감이 생길 수 있겠지만 이같은 상황이 거래로 이뤄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내년 상반기까지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국내 금리 인상도 예상돼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 심리가 크게 움직이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둔산동의 한 공인중개사는 “부동산시장에 금리 인상에 따른 충격은 단기간에 끝난 적은 없다. 집값 하락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어느 정도 가격이 조정되고 있고 조정이 끝나게 되면 거래가 다시 시작될 텐데 금리가 앞으로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는 매수자들이 쉽게 거래에 나서기도 어려워 거래절벽은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서지원 기자 jiwon401@ggilbo.com

 

저작권자 © 금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