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48)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남편 박모(48)씨가 약 12년간의 결혼 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1심 법원은 조현아 전 부사장에게 자녀 친권 및 양육권을 지정했다.

재판부는 조 전 부사장 측이 재산분할로 박씨에게 13억30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서울가정법원 가사합의4부(서형주 부장판사)는 4년 7개월의 심리 끝에 지난 17일 조 전 부사장과 남편 박모 씨의 이혼 및 양육자 지정 소송의 1심 판결을 선고했다.

조 전 부사장은 2010년 10월 성형외과 전문의 박씨와 결혼했다. 슬하에 쌍둥이 자녀를 뒀다.

박씨는 2018년 4월 조 전 부사장이 결혼 생활 중 폭언·폭행을 일삼았고 자녀들을 학대했다고 주장하며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및 양육자 지정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조 전 부사장도 이듬해 6월 이혼 및 위자료 등 반소를 제기했다. 조 전 부사장 측은 박씨의 알코올중독으로 결혼 생활이 힘들어졌다고 주장했으며, 자녀들 학대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2020년 4월 법원은 조 전 부사장의 상해 혐의를 인정해 벌금 3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자녀에 대한 아동학대 혐의는 검찰 단계에서 무혐의 처분됐다.

한편 삼성가 이부진 신라호텔 사장은 2020년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과 이혼이 확정됐고, SK 총수 최태원 회장과 노소영 관장 부부는, 다음 달 이혼 선고를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 금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