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도어스테핑 중단 놓고 설전

윤석열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 잠정 중단 결정을 놓고 여야가 22일 설전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도어스테핑이 “난동 수준이 돼 버렸다”며 ‘MBC 탓’으로 몰아갔고 더불어민주당은 도어스테핑 중단은 대통령실의 불통에 기인한다고 비판했다.

국회 과학방송통신기술위원회 여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과 소통을 더 하겠다는 차원에서 처음 시도를 해서 한 것인데 이것이 소통의 장이 아니라 난동 수준이 돼 버렸다”며 도어스테핑 현장에서 대통령실 관계자와 설전을 벌였던 MBC 기자를 겨냥했다. 박 의원은 MBC 경영진과 보도국 구성원과 관련해서 “전부 민노총 출신”이라며 내부 조직 개편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폈다. MBC 기자 출신인 김종혁 비상대책위원은 다른 라디오에 출현해 “MBC 보도에 악의성이 있지 않았는가 하는 의심을 한다”고 했다. 또 슬리퍼를 신고 도어스테핑에 참여한 MBC 기자에 대해서도 “무례하다”고 비난했다.

반면 민주당은 대통령실의 ‘불통’에 초점을 맞추며 비판 목소리를 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스스로 만든 불통과 오기의 거대한 벽이 윤석열 정권의 민낯”이라며 “불통과 폐쇄, 아집, 독선의 용산 시대로 회귀할 바에는 지금이라도 다시 청와대로 돌아가라”고 촉구했다. 김성환 정책위의장도 “대통령실 이전의 명분이자 소통의 상징쇼는 끝났고 가림막은 과거 ‘명박산성’처럼 불통의 상징”이라고 비꼬았다. 정청래 최고위원 역시 한 라디오에 출연해 “(도어스테핑) 그것마저 내팽개치고 ‘도어스키핑’ 하겠다는 거 아니겠느냐”며 “(가벽은) ‘명박산성’에 이어서 ‘석열가벽’인데 국민과의 소통을 단절하겠다는 것”이라고 혹평했다.

서울=강성대 기자 kstars@ggilbo.com

 

저작권자 © 금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