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지지율, 30% 중반 회복(리얼미터) 

사진=리얼미터
사진=리얼미터

윤석열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평가가 30%대 중반을 넘어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1일 나왔다.

7월 1주차(37.0%) 이후 20%대 후반부터 30%대 초중반을 오가던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16주 만에 30%대 중반을 넘어섰다.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24∼28일 전국 성인 252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35.7%(매우 잘함 20.0%, 잘하는 편 15.7%), 부정 평가는 61.7%(매우 잘못함 54.4%, 잘못하는 편 7.2%)로 각각 집계됐다.

전주 조사(17∼21일) 대비 긍정 평가가 2.8%포인트(P) 상승한 것으로, 주간 단위 기준으로 윤석열 정부 출범 후 가장 큰 상승 폭이다.

긍정 평가는 서울(6.7%p↑), 대구·경북(6.0%p↑), 대전·세종·충청(4.3%p↑), 남성(3.1%p↑), 여성(2.6%p↑), 70대 이상(7.9%p↑), 40대(3.4%p↑), 중도층(3.9%p↑), 진보층(3.0%p↑), 무직·은퇴·기타(8.5%p↑), 농림어업(8.4%p↑), 학생(6.5%p↑), 가정주부(6.1%p↑) 등에서 올랐다.

반면 부정 평가는 광주·전라(2.2%p↑), 무당층(2.5%p↑)에서만 상승했다.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위원은 “안보와 사정 이슈에 핵심 지지층이 결집하고, 중도층이 이에 가세해 저점을 통과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분석했다.

다만 배 수석전문위원은 "40%를 안정적으로 넘기거나 유지하기 위해서는 '협치' '소통' 등 대야 관계 회복과 정치 혁신이 필요하지만, 현재 사정 정국으로 경색된 여야 관계로는 당분간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전주 대비 2.3%p 오른 37.6%, 더불어민주당은 2%p 내린 46.4%로 나타났다.

정의당은 3.5%로 집계돼 전주(3.6%)보다 소폭 하락했다.

배 수석전문위원은 "국민의힘은 '이준석 리스크'가 소멸했다는 평가 속에 '정진석 비대위'로 당이 안정화 페달을 밟아 리스크 발생 이전의 수준으로 지지율을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민주당에 대해선 "'사정 국면' 프레임이 지지층 결집 효과를 일으켰지만, 김의겸 의원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는 상대 진영에 타격을 주지 못하고 진영 내 논란만 일으킨 '낙탄 사고'"라고 했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2.0%P다. 무선(97%)·유선(3%) 자동응답 전화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4.2%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 © 금강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